'원펀치 쓰리강냉이'의 그 강냉이

30개들이 한박스 주문.

물론 엉니가 산거지만..

 

 요 껍질 벗기는데 30분 넘게 걸렸당.

싱싱해서 좋긴했지만 어찌나 껍질이 겹겹이던지..

다 까놓고 보니까 껍질만 세봉다리 나왔다능..

 알맹이 실허네 고놈!! ㅋㅋ

 

 일단 삶아서 먹어봐야 그맛을 알지

옥시시가 물에 잠길듯한 정도에서 굵은 소금 살짝 뿌려주고 대략 30분 삶기!

짜잔~!!

찰옥수수는 아니고 연한 옥수수.

연해서 그런가 식어도 맛남.

내가 잘 삶은 덕도 있고 ㅋㅋㅋㅋ

'나는 긍정입니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전한 인생vs역전한 인생  (2) 2012.11.01
우울한 한주  (2) 2012.09.16
옥수수  (2) 2012.07.23
요즘 남자에 관하여,,  (2) 2012.06.29
I came back in 5years.  (0) 2012.05.29
스벅 해피아워  (0) 2012.04.25
Posted by 따식이누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앤나 2012.07.30 1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수수 정말 좋아하는뎁 :]
    정말 실하네요. 먹고싶어요. 쫀득쫀득 ㅎㅎ

  2. Mr.Soda 2012.11.11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수수 급 땡기네유~~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