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6.03 석암 돌솥밥 (1)

석암 돌솥밥

분류없음 2013.06.03 20:28

 예정에 없던 광주행.

급한 볼일이 생겨서 황금같은 토욜 아침에 새벽에 일어나서 출발.

뭔 정신에 갔나모르겠다.

뒷자리에서 미친듯이 잔 기억밖에..ㅋㅋㅋ

 그래도 이왕 온김에 맛난거 먹고 가자

이래서 생각해낸게 돌솥밥이었는데.

난 두암동에 있는 돌솥밥집을 말했는데

오빠는 여기 문흥동 돌솥밥집을 말하는 거였어

각자 다른집을 말하면서 "맞아!그니까 거기!!"

이러면서 와보니 석암돌솥밥.

예전에 예전에 가족끼리 여기로 밥먹으러 왔다가 작은엉니 운전미숙으로

새차 싹 다 긁었던 기억이 되살아났다!! ㅋㅋㅋㅋ

두암동 돌솥밥집은 이름이 뭐였더라?

ㅋㅋㅋㅋ

요게 8천원이다.

넘 싼거 아닌가 싶다.

정말 간만에 먹어서인지, 남도음식에 대한 향수땜인지 모르겠지만.

정말 미친듯이 삼켰다. 씹지도 않고..ㅋㅋ

막막 미련하게..너무 맛있어서..ㅠㅠㅠㅠ

감동의 눈물!

서울생활하면서 정말 입맛이 저질됐지...

 보쌈도 나와주시고..

저옆에 빨간게 토하젓인데 전혀 네버 짜지않아

돌솥비빌때 슬쩍 넣어 비비고,

고기먹을때 찍어먹고!!

 어릴땐 명절되면 톳나물을 꼭 했었던게 기억난다.

그땐 그게 먼지도 모르고 잘 안먹었더랬지..

밑반찬으로 나왔길래 두접시나 비웠음.

히히~

나물이며 동치미며 간장이며...

정말 행복했다.

 

사실, 이제 광주갈일이 있을까 싶다.

가족들 다 서울살이를 하니..

대략 10년을 살았으니 좀만 더 생활하면 광주살이보다 더 길어질수 있겠군..

암튼 기분이 좋아서였는지 꿀맛같은 점심을 먹었더랬지..ㅋㅋ

 충장로시내에 들러서 궁전제과 공룡알도 샀는데..

월계수 식당도 그대로 있더라.

볶음밥 디게 맛있는데..ㅋㅋ

대학때 아침반 학원 끝나면 궁전제과에서 빵먹었던 기억도 새록새록나고..

변한게 거의 없어서 그랬나 참 묘한 기분이 들더라는..

 

암튼, 저 공룡알 11시 반에 빵 나온다그래서 기다렸다 샀는데,

예전 그맛은 아닌것 같았음.

약간 싱거워 진것 같애.

좋은건가? ㅋㅋㅋ

광주는 역시 맛의 고장이었어.

ㅋㅋㅋ

Posted by 따식이누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드래곤포토 2013.12.04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겠는데요
    잘보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