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암 돌솥밥

분류없음 2013.06.03 20:28

 예정에 없던 광주행.

급한 볼일이 생겨서 황금같은 토욜 아침에 새벽에 일어나서 출발.

뭔 정신에 갔나모르겠다.

뒷자리에서 미친듯이 잔 기억밖에..ㅋㅋㅋ

 그래도 이왕 온김에 맛난거 먹고 가자

이래서 생각해낸게 돌솥밥이었는데.

난 두암동에 있는 돌솥밥집을 말했는데

오빠는 여기 문흥동 돌솥밥집을 말하는 거였어

각자 다른집을 말하면서 "맞아!그니까 거기!!"

이러면서 와보니 석암돌솥밥.

예전에 예전에 가족끼리 여기로 밥먹으러 왔다가 작은엉니 운전미숙으로

새차 싹 다 긁었던 기억이 되살아났다!! ㅋㅋㅋㅋ

두암동 돌솥밥집은 이름이 뭐였더라?

ㅋㅋㅋㅋ

요게 8천원이다.

넘 싼거 아닌가 싶다.

정말 간만에 먹어서인지, 남도음식에 대한 향수땜인지 모르겠지만.

정말 미친듯이 삼켰다. 씹지도 않고..ㅋㅋ

막막 미련하게..너무 맛있어서..ㅠㅠㅠㅠ

감동의 눈물!

서울생활하면서 정말 입맛이 저질됐지...

 보쌈도 나와주시고..

저옆에 빨간게 토하젓인데 전혀 네버 짜지않아

돌솥비빌때 슬쩍 넣어 비비고,

고기먹을때 찍어먹고!!

 어릴땐 명절되면 톳나물을 꼭 했었던게 기억난다.

그땐 그게 먼지도 모르고 잘 안먹었더랬지..

밑반찬으로 나왔길래 두접시나 비웠음.

히히~

나물이며 동치미며 간장이며...

정말 행복했다.

 

사실, 이제 광주갈일이 있을까 싶다.

가족들 다 서울살이를 하니..

대략 10년을 살았으니 좀만 더 생활하면 광주살이보다 더 길어질수 있겠군..

암튼 기분이 좋아서였는지 꿀맛같은 점심을 먹었더랬지..ㅋㅋ

 충장로시내에 들러서 궁전제과 공룡알도 샀는데..

월계수 식당도 그대로 있더라.

볶음밥 디게 맛있는데..ㅋㅋ

대학때 아침반 학원 끝나면 궁전제과에서 빵먹었던 기억도 새록새록나고..

변한게 거의 없어서 그랬나 참 묘한 기분이 들더라는..

 

암튼, 저 공룡알 11시 반에 빵 나온다그래서 기다렸다 샀는데,

예전 그맛은 아닌것 같았음.

약간 싱거워 진것 같애.

좋은건가? ㅋㅋㅋ

광주는 역시 맛의 고장이었어.

ㅋㅋㅋ

Posted by 따식이누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드래곤포토 2013.12.04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겠는데요
    잘보고 갑니다. ^^

돌쇠네 핏자!!

분류없음 2013.05.18 18:04

 대학로 돌쇠네 화덕피자.

 갈때마다 긴 줄땜에 포기했다가..

이번엔 맘먹고 기다렸지..

대충 30분이면 먹겠지..하면서.... ㅡㅡ;;

20분 지나고서부터 오기로 기다렸다.

오냐 니가 얼마나 맛나나 두고보자.

근데 정말 딱 1시간 기다리고 자리에 앉았다능..

ㅠㅠ

 

앉자마자 라면 나오고.

라면은 남기면 벌금!!

물론 궁물은 안먹어도 됨..ㅋㅋㅋ

한끼도 안먹고 나온터라 너무 배가고파서

신라면을 허겁지겁 먹어대기 시작했다는... 

우리가 시킨 메뉴는 라면+김볶+고르곤졸라피자=21,200원

이었던것 같음... 잘 기억안나넹 ㅋㅋ

김볶은 간이 잘 맞아서 맛났음.

 

역쉬 주인공은 라스트!!

마지막에 나와주는 센스~~~

솔직히 말해서..

요새 말로다가 하면 솔까말!!

그냥 머....한시간 기다리면서 먹은거치곤 그냥 그랬음..

치즈가 듬뿍 얹어져서 좋긴했는데..정말 한시간 투자한 보람은 없음.

근데 정말 눈이 돌아갈 정도로 배가 고픈관계로 맛나게!!!!!!!!!

먹었다는 후문이...ㅋㅋㅋㅋㅋㅋ

그래도 아기자기한 실내가 옛날 느낌도 나고 내가 정말 좋아라하는 그런 느낌.

기다린데는 한시간, 먹는데는 한 10분??

폭풍처럼 휩쓸었음.ㅋㅋㅋ

그래도 잘 먹었음.

 

 

히히히 신발샀지롱~~~~

뉴발매장 찾아 대학로까지 온김에 돌쇠네도 들른거고...

무척 맘에 듬!!

살때마다 이상케 런닝화를 사게 된다는..

나이키만 신다 질려 이번엔 뉴발 도전!!

이상케 정이 안갔던 브랜든데, 무척이나 맘에 듬.

새신발 신고 월욜부터 또 미친듯이 일하쟈~

블로그고 나발이고 재취업하고 방황하고 그러느라 꽤나 시간이 흘른것 같당.

망할 일복은 타고나는 것인가..

인터넷 쇼핑할 시간조차 없는 요즘..

정말 거지가 따로 없다.

그래도 직업이 있음에 감사하자..ㅋㅋㅋ

Posted by 따식이누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길냥이 밥주지 말라고 경고성메모를 받은 이후,

조심은 하지만, 눈치도 너무 보이고, 해꼬지할까 두렵기도 하고,,,

그런 복잡한 마음을 가지고 밥을 챙겨주는데,

특식도 일주일에 두번은 챙겨주는데..

왜 자꾸 영역 싸움을 하닝..

것도 싸움을 못해서 큰일이다. 등치도 작고, 애가 좀 눈치도 없는것 같고..

이러다 조만간 우리집 현관문 노크할 기세다.

조만간 엉니 품에 안길것 같긴한데...

주로 언니가 밥을 챙겨주고 살뜰히 말걸고 이러니깐 나한텐 하악질하지만 언니한텐 마음을 50% 오픈한듯..

싸움하다 도망온게 우리집 계단이였으니..

지깐에도 우리가 믿는 구석(?)이였나부당.

3층까지 막 뛰어올라오는걸 우연찮게 봐서 다행이지

못봤다면 빌라 안에서 쌈질하고 난리쳤으면 레알 우린 테러당하는거지 주민들한테,, ㅠㅠ

나비들아 길헤매는 처지끼리 제발 영역쌈질 하지마.

불쌍하게 좀 약한 애 괴롭히지 말고!!!

때끼!!!!

 

 

'나는 긍정입니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냥이  (0) 2012.11.08
여전한 인생vs역전한 인생  (2) 2012.11.01
우울한 한주  (2) 2012.09.16
옥수수  (2) 2012.07.23
요즘 남자에 관하여,,  (2) 2012.06.29
I came back in 5years.  (0) 2012.05.29
Posted by 따식이누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